[북리뷰] 언어를 디자인 하라 모범생으로 살 것인가 모험생으로 살 것인가?

Review/Book|2022. 11. 10. 07:30
반응형

mkyu 북드라마 10월의 도서로 선정된 책이라고 해서 호기심이 생겨 읽게 되었다



언어를 디자인하라는 책 제목부터 의미 심장하다. 언어는 나의 세계관을 보여 주는 도구라고 생각한다. 내가 배운 언어만큼 세상은 언제나 다르게 열리기 때문이다. 새로운 언어가 입력되지 않으면 내 삶의 출력은 바뀌지 않는다.



이 책에서는 모범생과 모험생으로 비유 및 비교하여 설명하고 있다.
모범생은 지금까지 배운 언어로 주어진 현상을 설명하고 이해한다

반면 모험생은 어제와 다른 방식으로 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다.

모범생은 그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쓰던 방식대로 기존의 언어를 쓰니 삶에 변화가 없다. 또한 오래 전에 지은 언어의 집에서 소일하며 안빈낙도하지만 모험생은 어제와 다른 언어의 집을 소임을 다하며 끊임없이 증축하고 개정하며 변화를 꿈꾼다



TV에 나오는 정치인들의 언어를 보면 패턴이 늘 똑같고 창의적이지 않으며 현실에 안주하고 남을 비난하는 언어를 주로 많이 사용하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특히, 최근 국회의원들이 국감장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보면 이게 과연 언어가 맞는지 의심스럽기도 하다. 온갖 비속어가 난무하고 고성과 알아듣기도 힘든 언어를 사용하다보니 진부하고 짜증만 난다.




소위 나름 지식인이고 오피니언 리더라고 불리우는 이들이 안일하고 정제되지 않은 언어의 사용은 결국 자신을 황폐화시키고 스스로 한계를 지우는 결과를 초래할 뿐이다.

유튜브 등 각종 미디어의 발달은 언어력 향상을 저해하고 있다.
유튜브 등 1인 미디어를 통해 생산되는 언어의 출력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책을 읽는 사람보다 쓰는 사람이 더 많아지고 있다. 다시 말해 입력은 점차 줄어드는데 출력만 계속 늘어나는 상황이다.

새로운 언어를 습득하거나 기존 언어를 다르게 사용하려는 노력은 없는데 토해내는 말이 점차 많아지니 틀에 박힌 언어를 반복해 사용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언어의 공해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지금 우리 사회는 소음 공해도 있지만 언어 공해가 심각하다고 생각한다.




아직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현상이나 개념에 대해 일부 극단적 집단에서 자신만의 독특한 생각으로 생산하는 비 정제된 언어는 한마디로 언어 공해일 뿐이다. 생각과 행동만 위험한 것이 아니라 언어를 사용하는 방식도 위험하다.

뭔가 다른 사람은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생각을 하고 그것을 창의적인 언어에 담아 표현한다.

최근 이태원에서 발생한 참사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로 정치적 그리고 사회적으로 분열되는 양상이 가속화되고 있는 이때 우리 모두가 언어 공해는 잠시 멈추고 모범생이 아닌 모험생 으로서 불확실한 이 세상 가운데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가고 남다른 재미와 의미를 발견하며 이전과 다르게 세상을 바라보고 노력하길 소망한다.


*'언어를 디자인하라' 리뷰글로 책의 일부 내용을 인용했음을 밝힙니다

#언어를 #디자인하라 #모범생 #모험생
#언어공해 #세계관 #mkyu #북드라마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