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디시전 One Decision 리뷰2 당신의 결정력을 높이는 다섯가지 포스

Review/Book|2022. 8. 25. 08:00
반응형

지난 리뷰에 이어 두번째 리뷰를 올린다
이번에는 당신의 결정력을 높이는 다섯가지 포스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이 책에서는 포스를 이렇게 정의한다. 행동을 이끌어내고 좌우하는 생각 습관이다
부정적 포스는 장애물에만 집중하게 하는 힘이고 긍정적 포스는 모든 기회를 볼 수 있게 하는 힘이다

포스(F.O.R.C.E)

넘겨짚기(Fortune-Telling) 사실조사(Fact Finding)
지나친 일반화(Overgeneralizing) 객관적 사고(Objective Thinking)
경직된 사고방식(Rigid Mindset) 여유로운 사고 방식(Relaxed Mindset)
불명확한 목적(Confuse Purpose) 명확한 목적(Cliarified Purpose)
감정적 추론(Emotional Reasoning) 증거기반 추론(Evidence-Based Reasoning)

위 표에서 왼쪽이 부정적 포스이고 오른쪽이 긍정적 포스이다

사람이 살면서 부정적 포스에 사로 잡혀 결정을 못하거나 잘못된 결정을 할 때가 많다.

예를 들면 시험을 앞두고 공부를 제대로 못해서 아마 이번 시험 망칠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습관(넘겨짚기)
대학시험에 떨어졌다고 인생이 실패했다고 생각하는 습관 (지나친 일반화), 회의를 할 때나 일을 할 때 늘 해왔던 방식대로 하려는 경직된 사고방식, 쳇바퀴 도는 일상에서 행동을 할 때 무기력하게 목적없이 행동하는 습관(불명확한 목적), 우울하거나 기분이 다운된 상태에서 감정적으로 결정하는 습관(감정적 추론)이 그것이다

위에 예로 든 부정적 포스를 반대로 생각할 수 있다면 분명 결정력을 높일 수 있다.
지난 리뷰에서도 얘기했지만 부정적 포스와 긍정적 포스는 정말 종이 한장 차이이다. 순간의 생각을 어떤 방향으로 정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완전히 달라진다

나는 아침에 늦잠 자는 바람에 회사에 지각해서 상사에게 지적을 받은 적이 있는데 그 날은 기분이 우울하여 하루 종일 일이 손에 잡히지 않고 일을 할 때 자꾸 평소에 하지 않던 실수를 하게 되는 경험을 한 적이 있다.
하루 종일 우울한 감정에 빠져있지 말고 늦잠 잔 이유를 분석해서 다음에는 지각하지 않도록 구체적인 방법을 생각해서 실천하도록 하면 어떨까?

모임에 참여할 때 그냥 아무 생각없이 참여하는 것보다는 이 모임에 참여하여 인맥을 넓힌다거나 유익한 정보를 습득하려는 목적을 갖는 다면 좀더 모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되고 모임이 즐거워질 것이다
자기계발을 위해 공부할 때도 그냥 공부를 위한 공부를 하는 게 아니라 이 공부를 하는 목적을 분명히 한다면 동기부여가 되어 좀더 적극적으로 공부를 하게 되고 성취감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포스는 습관이다. 습관은 얼마든지 바꿀 수 있다. 부정적 포스에서 긍정적 포스로 의식적인 생각의 전환을 통해 습관을 바꾸도록 하자.

* 원 디시전 리뷰 글로 책의 일부 내용을 인용했음을 밝힙니다.

반응형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