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8

반응형

[의왕 맛집]백운재

Travel/맛집|2022. 6. 4. 07:55
반응형

경기도 의왕에 백운호수가 있는데 호수 주변에 맛집과 카페들이 많이 있어요

오늘은 유기농쌈밥이 맛좋은 백운재에 가보았어요.

한 달 전에 저녁무렵 갔는데 재료가 소진되었다고 입장이 안 되더라고요.

늦은 시간도 아니었고 일부러 찾아갔는데 헛탕을 쳤기 때문에 어이없었죠~

 

이번에는 만반의 준비를 하고 갔습니다.

하루 전날 미리 예약을 하기 위해 

영업시작 시간인 오전 11시에 전화를 했는데요.

글쎄 4인 이하는 예약을 받지 않는다고 하네요.

5인 이상일 경우만 예약을 해준다고 합니다.

 

제가 평일인 금요일 오전에 전화를 했는데

벌써 내일 예약이 저녁까지 다 찼다고 하지 뭐예요?

무조건 와서 기다려서 대기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는 헛탕치지 않도록 미리 준비를 했어요.

물론 성공은 했죠~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시간 이상이나 웨이팅을 했답니다.

저처럼 헛탕 치지 않으시도록 주말에 가실 때는

미리 미리 준비하세용 ㅎㅎㅎ

식당 건물 앞의 모습입니다. 

자연 담은 밥상 백운재는 유기농 쌈 채소가 나와서 건강에도 좋고 부모님이나 어르신 모시고 오기도 아주 좋습니다.

마당에 테이블이 있어서 대기하고 앉아 있을 좌석이 충분해요

 

그런데 여기 주차가 조금 애매합니다.

지난 번에 왔을 때는 주차 안내하시는 분이 계셨었는데 이번에는 자리에 안 계시더라고요.

이 곳이 주차장이 있고 작지는 않은데 문제는 호환이 빨리 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대기할 때도 대략 한시간 가량 걸리고 식사하는 시간이 있고 식사 후에 차도 한 잔씩 마시고 가시기때문에 두세시간 소요되거든요

그래서 주차 자리가 빨리 빠지지 않습니다.

게다가 제가 갔을 때는 주차 요원이 안 계셔서 뜨거운 태양 아래 차 안에서 무작정 기다리다가 차 빠지는 차가 생겨서 겨우 그 자리에 주차를 했습니다.

평일에는 좀 수월하실 거예요. 주말에는 복잡할 수 있습니다.

 

십분 넘게 주차하고 안으로 들어갔더니 미리 차에서 내려서 대기하도록 했던 일행들이 번호표를 보여줍니다.

38번이네요.

도착하기 십분 전에 전화를 해서 대기순서를 물어봤더니 3팀이 있다고 했었는데 십분 사이에 30팀이 온 걸까요? (멘붕)

암튼 앞에 있는 테이블에 앉아서 먼저 수다를 떨면서 기다렸습니다.

한시간 넘게 소요되었으나 야외에서 바람을 쐬고 있으니 나쁘진 않았어요.

게다가 점점 출출해져서 배도 고파오니 밥도 더 맛있을것 같구요 ㅋㅋㅋ

기본 상차림이예요

각종 나물과 잡채, 새우장, 미역국 나오고 밥은 바로 한 솥밥이 나와서

누룬밥을 드실수 있어요. 

제육담은 밥상 17,000원

저희는 4명이 가서 제육담은 밥상 2인분과 통황태찜 담은 밥상 2인분을 주문했어요.

제육볶음 위에 파채와 마늘 후레이크가 올라와 있습니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1인분이나 2인분이나 양이 똑같더라고요 --;;;

요게 2인분인데 나중에 추가 1인분 주문했더니 똑같이 나왔어요.

그리고 사실 2인분이라고 해도 좀 부족한 느낌이예요.

제육볶음은 맛있고 쌈 싸먹기에는 제일 좋은 것 같아요.

단지 양을 좀 늘려주시면 좋겠어요.

고기가 금방 없어지더라고요~ 추가해도 양이 많지는 않아서 나물로 배를 채웠어요.

통황태찜 담은 밥상 19,000원

요건 통황태찜인데요 이게 2인분인데 이것도 양은 많지 않아요

그리고 무밖에 안 보이더라고요

통황태라고 하는데 황태새끼인지 너무 작아요.

여기는 쌈이 맛있으니 황태찜을 싸 먹어도 좋긴 하지만

쌈에는 고기가 더 진리인것 같아요 ㅋㅋ

개인적으로 고기를 추천합니다. 저희는 고기가 부족해서 추가 주문했거든요.

쌈과 반찬은 셀프로 리필 가능해요. 밥도 리필 가능하고요.

나물이나 야채 담은 그릇이 정말 멋스럽네요.

자연 밥상 같아요. 특히 직접 키운 유기농 쌈이 싱싱하고 맛있어요.

반찬은 일반적이고 건강에 좋은 밥상이예요.

쌈에 밥만 싸먹어도 한 그릇 뚝딱합니다.

맛있게 먹고 계산을 하면 음료를 테이크아웃해줍니다.

커피, 매실차, 대추차 3종류가 있고

대추차는 따뜻한 것만 되고 커피와 매실은 아이스와 핫 중에 선택 가능합니다.

우리는 따뜻한 아메리카노 2잔과 아이스 매실차 2잔을 주문해서 옆 건물로 이동했어요.

옆 건물에는 온실이 있고 쉬어 갈 수 있도록 해 놓았습니다.

계단 위로 2층이 있고 계단 아래에는 화장실이 있어요.

주변에는 꽃과 의자와 테이블이 있어요.

2층에서 바라본 온실의 모습입니다. 오른쪽에는 그네가 있고 왼쪽에는 벽난로가 있습니다.

중간에는 건너갈수 있도록 작은 다리도 있네요

자유롭게 쉴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차도 마실 수 있고 식물들도 볼수 있어서 모임하기 좋은 곳입니다.

아이들도 뛰어놀기 좋을 것 같네요. 백운호수에서 식사하고 차마실수 있는 백운재였습니다.

제 포스팅이 마음에 드신다면 좋아요 구독 알람 댓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백운재

주소: 경기도 의왕시 학현로170-22

영업시간: 매일 오전11시~오후9시

주차, 포장 가능

메뉴: 제육담은 밥상17,000원    통황태찜담은 밥상19,000원    소불고기담은 밥상20,000원    떡갈비담은 밥상23,000원

오리바베큐 담은 밥상23,000원

반응형

'Travel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서 찹쌀김부각 만들기~  (0) 2022.06.07
강남 논현동/ 냉삼식당  (0) 2022.06.05
[의왕 맛집]백운재  (0) 2022.06.04
프랑스 쿠키집 /COUCOU 꾸꾸  (0) 2022.05.31
경상도 마산(창원) 아구찜 거리  (0) 2022.05.24
[고양 맛집] 목향 한정식  (0) 2022.05.03

댓글()

[맛집] 바다풍경 방배1호점

Travel/맛집|2022. 4. 9. 07:26
반응형

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바퀴에 나온 서울 방배동에 바다풍경에 갔다.

서울 방배동 바다풍경 방배1호점은 통영 출신 부부가 당일 택배로 받은 싱싱한 해산물로 향토 음식을 만드는 식당이다.

바다풍경이란 상호가 흔해서 방배점을 붙였나싶은데 여러 호점은 있으면 좋겠다는 뜻인지? 참고로 2호점은 없다.

바다풍경 내부 모습

테이블은 많지 않은 작은 가게이다. 현관에서 신을 벗고 들어가면 입식과 좌식 테이블이 있다.

전경이 주방이다.

벽면에는 여러가지가 빼곡히 붙어있다. 주로 통영에 관한 글과 사진과 기사들이 많다.

손님들 대부분이 50대 이상 중년들이 많이 오시는 식당이다. 여성보다는 남성들이 좀 더 많은듯~^^

왼쪽은 좌식, 오른쪽은 입식 테이블이 보인다.

벽면에는 메뉴판과 사진이 있다.

왼쪽에는 주인 부부의 사진 있고 가운데 위에는 통영 사진이 있고 벽면에는 아기자기한 사진을 꾸며 놓았다.

주방에는 여자 사장님이 혼자 음식을 하고 홀에는 남자 사장님이 써빙을 보고 계산을 한다.

계절에 따라 메뉴판이 달라지는데 대부분 해산물 음식이다.

대표메뉴: 멍게비빔밥8,000원  충무김밥7,000원  나물비빔밥8,000원  굴국밥8,000원

도다리쑥국15,000원 생굴회25,000원 전어회35,000원 가자미찜40,000원 돌문어무침60,000원

봄에는 제철 맞은 도다리에 쑥을 넣은 도다리국이 나온다.

우리는 예전에 남해에서 먹었던 멸치조림쌈밥이 생각이 나서 주문을 하였다.

밑반찬이 나왔다. 사라다, 김치, 오이무침, 회무침, 나물 등 조촐하다.

반찬은 매일 다른데 좀 부실할 때도 있다.

기본반찬 5가지와 신선한 쌈채소가 나온다.

멸치조림쌈밥 8,000원

멸치조림쌈밥 2인분을 주문했다. 위에 쑥갓이 건강해보인다.

재료는 신선한 편이다.

뚝배기 안에 멸치조림이고 그 위에 쑥갓이 있다. 상추에 멸치조림과 쑥갓, 밥을 넣고 싸서 먹으면 된다.

특별한 맛은 아니지만 재료가 신선해서 건강한 맛!

시골에서 차려주는 평범한 가정식 백반같은 맛이다.

바닷가의 회무침을 서울 시내에서 먹는 맛이라서 자극적이지않고 무난히 먹을 수 있다.

뛰어나게 맛있지는 않지만 소박하게 먹는 맛이라 어르신들이 드시기 좋을 것 같다.

 

바다풍경 방배1호점

주소: 서울 서초구 방배천로 4안길55 일신빌딩

사당역 11번 출구에서 391m

영업시간: 월~토 오전11시반~ 오후10시, 오후3~5시 브레이크 타임

주일 휴무

반응형

댓글()

[서울 맛집]시올돈/ 돈가스/사당역

Travel/맛집|2022. 4. 8. 07:23
반응형

방배동 카페골목에 시올돈이 돈가스로 유명한데 사당역점이 새로 생겼다는 말을 듣고 가보았다.

◆ 시올돈 사당역점

주소: 서울시 서초구 청두곶길6-1 (방배동474-19)

       사당역11번 출구에서 358m

운영시간: 오전11:30~오후8:30, 브레이크 타임 오후3:00~5:30

오후5시반부터 저녁식사가 시작되어서 6시 전에 도착했는데 벌써 자리가 다 찼다.

밖에서 보면 가게가 작고 아기자기한 느낌이라 식당이 아니라 카페같기도 하다.

가게 안에 들어가면 왼쪽에 있는 키오스크에서 먼저 주문을 하면 된다.

메뉴판은 따로 없고 키오스크에서 바로 고르면 되는데 이 집은 안심돈카츠가 유명해서 주문했다.

그리고 우동+카츠산도도 궁금해서 주문했다.

다른 일행도 키오스크에서 주문을 하고 있다.

반대쪽에는 옷을 걸수 있는 옷걸이가 있다.

그리고 그 옆에는 음료수 냉장고가 있다. 가게가 작아서 아기자기하고 새로 생긴 가게라서 깨끗한 편이다.

물통과 종이컵, 날씨가 추워서 따뜻한 차가 있을줄 알았는데 찬물이었다.조금 아쉬움 ^^

오픈식 주방

직원이 두명 있는데 한명은 요리를 하고 한명은 테이블을 치우거나 반찬을 담고 고객응대를 한다.

좌석은 ㄱ자 다찌형태로 되어 있고 테이블은 없다.  총 10명이면 만석이다.

가게가 작고 자리가 몇개 없어서 늦게 오면 대기해야 한다.

테이블 앞에 주의 사항이 있다.  주문 후 15분이 소요되고 대기가 길거나 포장 주문이 있으면 더 길어진다.

주차는 주차장이 없는데 주변이 어린이 보호구역이라 주정차위반 딱지를 받을 수 있어서 사당역 공영주차장을 이용해야하는데 여기도 자리찾기가 쉽지 않다. 지하철이나 대중교통을 탄 뒤 도보 이용을 권한다.

우동+카츠산도 10,000원

먼저 우동과 카츠산도가 나왔다.  10가지 이상 재료로 우려낸 깊은 우동육수와 떡갈비 양념으로 볶아낸 고기 갓구운 등심카츠 산도이다.

처음 먹어보는 맛인데 생각보다 부드럽고 담백해서 놀랐다. 소스에 찍어먹어도 맛있다.

우동에는 너비아니가 두조각 들어있고 버섯과 육수의 국물맛이 깔끔하고 맛있다.

안심돈카츠 12,000원

프리미엄 선진포크 한돈과 국내돈육의 0.3%인 얼룩도야지만을 사용한다.

염도는 낮고 감칠맛은 올려주는 누룩소금을 이용해 염지하고 3번의 교차 숙성을 진행한다.

냉동하지 않은 생빵가루와 신선한 대드유만을 사용하여 재료가 좋은 것이 느껴진다.

안에 핏물같이 선분홍색이 조금 꺼림직했는데 먹어보니 부드럽게 씹혀서 놀랐다. 다 익은 거라고 한다.

둘이 왔을 때 이 조합 좋다. 이집의 대표메뉴인 안심도 먹고 카츠산도에는 등심을 튀겨서 다양한 맛을 볼 수 있어 좋았다

돈가스의 밥이 남아서 커리를 추가로 주문했다. 커리는 3,000원인데 일본에서 먹던 일본커리맛이다.

맛이 부드러워 밥과 비벼먹으니 술술 넘어간다. 밥은 추가로 더 달라고 하면 준다.

포장해서 가져가시는 분도 계신데 평을 보면 매장에서 직접 먹는 것이 좋다고 한다.

주차하기 어렵거나 오기 힘든 분은 포장을 하거나 배달해도 좋을듯하다.

 

반응형

'Travel >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수계 찜닭/ 파스텔시티점  (0) 2022.04.11
[맛집] 바다풍경 방배1호점  (0) 2022.04.09
[서울 맛집]시올돈/ 돈가스/사당역  (0) 2022.04.08
[사당 맛집] 서울정 양평해장  (0) 2022.04.05
방배동 쌀국수  (0) 2022.04.04
[이수 맛집]청와옥/순대국  (0) 2022.04.03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