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 맛집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4

반응형

방배 일식 덮밥집 / 헝그리 곰바

Travel/맛집|2022. 10. 1. 15:37
반응형

안녕하세요
벌써 시월이네요^^
가을 하늘이 참 예쁘고 날씨도 좋네요

얼마전 방배동에 새로 생긴 곳인데
밤에 지나가다보니 분위기도 좋고
손심들이 많아서 이자카야인가보다 하고 지나갔는데 식사도 가능하다고 해서
점심식사시간에 방문했어요

위치는 주택가에 있어요

사진에서 왼쪽이 헝그리 곰바이고
오른쪽은 크로플마을이라는 카페예요
2층부터 위로는 가정집입니다.

낮에는 평범해보이지만
밤에는 분위기있는 곳이예요~^^

입구에 들어오면 깔끔한 원목인테리어와 옷걸이가 보입니다.
아직은 날씨가 더워 옷걸이가 필요없는데 겨울에 오시면 외투를 걸어놓고 편안히 착석하면 됩니다.

매장 전경이예요
일식당이라 오픈 주방을 둘러싸고 다찌 좌석이있고 창가쪽에는 4인석 테이블이 두개있어요

저희는 두명이라 다찌에 앉았어요.
테이블위에 메뉴판과 냅킨이 놓여 있습니다.

저는 덮밥류에 기본적인 가라아케동을 주문하고 냉모밀을 좋아하는 신랑을 위해 냉라멘과 가라아케 3pcs를 주문했어요.
추가금내면 면이나 양추가도 가능해요.

저희도 라멘 다먹고 맛있어서 면추가를 했답니다.

주방의 모습이예요.
주방 한명, 서빙하는 직원 한명 있어요.

벽멱에는 시계와 책, 술병 등이 장식되어 있어요

가라아케동 9,000원
냉라멘 + 가라아케 3조각 9,500원
가라아케동, 냉라멘

저희가 주문한 음식이 다 나왔어요.

색상이 너무 예뻐서 먹어보니
약간 맵고 제 입맛에는 아니었어요.
새콤한 피클이 아니라 생강같았어요.

가라아케동이 나왔습니다.
덮밥이라 위에 소스와 쪽파,계란이 나왔네요.

닭고기 속살이 두툼하고 소스는 짭짤해서 아래에 깔려있는 밥과 함께 드시면 됩니다.
저는 치킨은 좋아하는데 치킨을 밥과 함께 먹으려니 좀 퍽퍽하게 느껴졌어요

옆에 있는 국물과 함께 먹었는데
처음 한두개는 맛있는데
금세 배가 부르네요.

두번째로 나온 냉라멘이예요.
가쓰오부시, 다시마, 생강 등을 넣고 이틀동안 숙성한 육수라서인지
맛이 깔끔하고 시원하고 맛있네요.

면발이 얇아서 후루룩 목넘김이 좋습니다.

가라아케도 나왔어요
간이 되어 있어서 그냥 먹어도 바삭하고 맛있네요

면추가해서 한그릇 더 먹었답니다. ㅋㅋ
두그릇 먹은 셈이지요~~^^;

가격은 가라아케동 9,000원
냉라멘,면추가,가라아케 11,000원

둘이 가서 총 2만원이니
인당 만원씩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당^^

반응형

댓글()

서울 방배동 '월량' 깐풍기, 오향장욱, 하얀짬뽕, 볶음밥

Travel/맛집|2022. 6. 9. 15:33
반응형

우선 예약필수 입니다 ^^

예약할 때 언니가~ 예약시간보다 늦게가면 '안된다 해서 ㅋㅋㅋ

 

제 시간 맞추려고 노력했습니다.

가기전에

카페서 케잌을 샀는데,,

카페서 차도 마시고 좀 더 있었으면 시간 맞췄을텐데,,,,

10분안에 올께요~ 하고 주차를 입구에 해 놓아서,,,

다시 주차하러 왔다 갔다 하는 번거로움 피하고자

그대로 왔더니,,,

20분 전에 도착했네요..

ㅋㅋㅋ

 

너스레 잘떠는 일행이~

'언니 생일인테 케잌을 냉장고에 넣어주실수 있어요? ' 했는데,,,

그것도 ok, 

그리고 예약시간 전에 왔는데도, 이미 예약하신거니 지금 입장하셔도 됩니다.~

하시고,,,ㅋㅋㅋ

 

케잌 맡기고 잠깐 편의점 들르는 사이 

월향 직원분을 길에서 만났는데,,,,

'케잌 맡겨놓고 어딜가요???' 그럼서 말도 건네주시는데

이 곳 참 친근하네요~ ^^

 

저희 예약석입니다.

안쪽에 룸같이 되어있는데 별도로 에어컨 있어서 시원합니다.

자~

이제 메뉴판 정독해 보겠습니다..

요리가 맛있는 집이라고 하더라구요

 

저희 언니는 이곳 탕수육이 맛있다고 추천해줬는데,,,

이곳만의 색다른 메뉴? 를 먹고 싶었습니다.

오향장육, 어향동고???

이중에 하나 골랐습니다.

 

새우를 좋아하니 여향동고도 맛있을것 같고 어향동고는,,,,태국요리 같을까? 싶기도 하고 합니다.

오향장육, 왠지 가장 차이나 스러워서 시켜봅니다.

 

ㅋㅋㅋ

저희 나왔을때 깜짝 놀랐잖아요

왜냐구요?

 

메뉴판이랑 비쥬얼

똑같아서요...ㅎㅎㅎ

맛은 샐러드 먹듯이 가볍습니다.

고기에 오이 얹고, 파채 얹고 

집에서도 이렇게 해먹으면 괜찮겠다 싶더라구요

근데,

고춧기름 처럼 뿌려진 소스

이 소스맛을 집에서 만들수 있을지 몰겠네요 ^^

소스는 자신이 없는지라..ㅋ

 

깐풍기,

원래 유린기를 주문할까? 했는데

오래 걸린다는 말에,,,깐풍기로 변경했습니다.

바로 옆 주방에서 바로 만들어서 가져오는 거긴 하지만,,

월량 칸풍기는

정말 바로 튀겨서 바로 먹는 느낌이였습니다.

집에서 엄마가 튀김을 하면 그 옆에 있다가 하나씩 먹어보는 맛요~

따끈함이 오래가네요~

적당히 매콤해서 깔끔합니다.

그리고 요리위에 파의 하얀부분만 채썰어 주시는데,,,,

원래 하얀부분이 단맛이 많잖아요~

그래서 요리에 산뜻하게 잘 어울리는 것 같더라구요~

파닭의 파하곤 달리 파향이 강하지 않코 순해요~

 

ㅋㅋㅋ

지금 보니 볶음밥 또한, 메뉴판하고 비쥬얼 같네요

 

그릇이 참 예쁩니다.

역시 맛있는 음식은 예쁜 접시에 담겨야 더욱 맛깔스럽습니다.

 

볶음밥, 맛있네요

마지막으로 나온 하얀짬뽕~!!

매울까봐~

저희가 매운거 잘 못 먹어서,,

베트남 고추는, 나오자 마자 뺐답니다. ㅋㅋ

 

 

어른 4명이서 먹다보니

맛있다~ 맛있다~

하며 먹었습니다.

 

ㅋㅋㅋ 

그러나, 객관적으로 평가해보면

가격대비 양이 적습니다.

 

깐풍기도 1인분 느낌이구,,, 1.5인분??

오향장육은 특색있고 맛도 좋습니다. 단, 가격이 좀 있죠 ^^

 

요리는 맛있구요~

식사는 다소 평범한 느낌이니,

참고하시고, 메뉴 선택해 보셔요 ^^

 

저희 언니는, 탕수육이 맛있었다고 얘기하네요~ ㅎ

탕수육도 시킬껄 그랬습니다. ㅋㅋㅋ

 

식사하는 동안,

월량 직원분들, 메뉴 설명도, 그리고 중간중간 응대도 참 편했구요..

가게 앞에 주차공간이 4개 정도 있어서, 주차하기 편했습니다 ~

저희 나갈때 보니 이렇게 자리가 텅 비었네요 ^^

 

모쪼록, 

사랑하는 가족, 인연들과 맛난 음식 나누며 따뜻한 시간 보내시길 바라며

포스팅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반응형

댓글()

서울 방배동 "겁없는 토끼 부엌" 스테이크 맛집

Travel/맛집|2022. 6. 8. 16:17
반응형

방배동 하면 생각나는 카페골목

여기도 카페 골목 거리인줄 알았는데,,,,언니가 여긴 카페골목 아니라 하네요~ 

ㅋ 첨언합니다..

 

방배동은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방배동만의 멋이 있는 듯 합니다.

말만 들어도 부뉘기 있는 방배동 

 

동네에 맛집 리스트를 갖고 있다면,

손님 왔을때 뿌듯하잖아요~ ㅎ

 

언니가 꺼낸 맛집 리스트 중 하나입니다.

바로옆에 돈까스 집도 리스트에 있었구요~ 

방배동 오시면 이곳을 꼭 오셔요. 

바로 이집, 그집 옆집 

모두 맛집입니다. ㅋㅋㅋ

 

네이버로 예약을 했습니다.

어른4에 아이 1명이였는데,

6시에 한테이블이 남아 있었는데 2명 으로 되어 있더라구요~

하여 예약했다 취소했다~

전화했다...

연락이 안되어

다시 예약하고 우선 고고 했습니다. ^^

 

그리고 6시에 예약했는데,,,5명이예요~~ 했는데,,,

와~ 자리가 있다는 거예요...

부라보~~

역시 되는 사람은, 뭐든 잘 풀립니다.

 

근처에 주차할 곳이 없어서

일행 몇은 주민센터 근처에 주차하고 걸어왔습니다.

 

메뉴판 보며~

(일행을)

기다리고

기다리고

기다리다~

테이블 앞에 있던 과자를 다 먹었구요^^

리필해서 가득 주셨고~

아이랑 기다리고, 

기다리는

와중에 

이집 신기합니다~

아주 편안합니다~

예약제라 그런지

뭐랄까? 시간에 쫒기는 것도 없고

이미 ~

다른 테이블 요리를 하시는 중이셨기에~

조금 늦게 주문을 했어도 

민폐가 아니였다고 할까요? ^^

 

우선 아이가 있어서~

김치볶음밥 하나 시켰구요 위에 고기가 올라가요 ^

장소가 약간 어두웠나봅니다.

사진이 흔들렸네요...

 

서로 전혀 배 안고파~ 하고 있었는데,,,

음식 나오자 마자, 그새 맛을 보고 있습니다.

 

맛있습니다.

김치볶음밥 맛이예요..근데 좀 덜 자극적인듯 합니다.

그리고 고기는 아주 부드럽습니다. 

 

음식위에 꽃~

정말 예쁘네요^^

 

 

메인 나오기 전에 샐러드가 나오네요~

 

스테이크 세트 시켰거든요..

스테이크랑, 파스타, 그리고 음료 2잔으로 봤는데,,

샐러드까지 나올줄 몰랐습니다.

 

첨에 샐러드 나왔을때,

잘못 주신건 줄 알았어요 ~^^

샐러드 맛있네요~ 상큼한 유자청 소스입니다~

샐러드 안에 래디쉬, 포도, 청포도, 양상추, 치즈 등  푸짐합니다.

 

게다가 오늘 메인은 스테이크 였거든요...

이거요~ 스테이크

정말 환상입니다..

 

간판 그대로~겁 없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여태 먹어본 스테이크 중에 가장 맛있습니다.

왜 맛있지?

싶어요~

고기가 이렇게 맛있나??

내가 알던 고기맛이 아닌건가?

소고기 채끝인데,,,

그동안도 우린 많이 먹어봤잖아요~

 

근데 여긴 정말 맛납니다.

그리고 적당히 큼직하게 썰어져서 나와서...

그걸 집어들고 반절 잘라서 먹었는데,,

입에 가득차는 육즙과 입안에 꽉차는 행복감요~

 

글구 와사비 소스 살짝 얹고, 양파소스인지? 치즈인지? ㅋㅋㅋ

어떤걸 찍어먹어도 맛있습니다.

그냥 고기만도 먹어보고,,,

어른 4명인데도 스테이크를 충분히 즐길 수 있어서

양에 다시 감격했답니다.~

 

참 샐러드랑 음료수 나왔는데요~

음료수도 맛있어요~ ^^

 

그리고 나온 로제파스타

ㅋㅋㅋㅋ

이거 1인분 맞아요??

 

저희 뒤에 남자2분이 계셨거든요

2분이 스테이크를 각각 1개씩 드시고 계셨어요~

그래서 제 갠적으로 양이 좀 많으신가보다? 했답니다.

드시면서 '고기로 배 채웠다~'

하는 얘길 들었는데,

그리곤 

요리가 하나 더 나왔던거 같구요

(한번 왔을때 모든 메뉴를 다 섭렵해보고 싶으셨나봐요)

그 후

저희랑 똑같은 로제파스타를 받으시고는

당황하시며 '이거 1인분 맞아요?'

ㅋㅋㅋ

 

결론은 여기 양이 아주 흡족하네요~

소스가 아주 듬뿍이구요~

저희는 어른4명 아이 1명 이였는데,,

- 스테이크 세트 (소고기 채끝1, 로제파스타1, 음료2)

- 김치볶음밥 

이렇게 시켰거든요..

그러니까 3인분 시킨거죠~~

 

배부른데 맛있다 이러면서,,,이제 나갈 준비를 하며

로제파스타 소스가 아깝다~~??

뭐 이런 얘기를 하고 있었어요

 

근데요~~ ㅋㅋㅋ

 

짜잔~~

크로와상이 나왔어요~

 

것두 5개,

 

저랑 동생은 배부르다고 들고갈가??

하다가

아~ 로제파스타에 찍어먹어야 하는거지?

따끈할때 먹어야 맛있어~

이러면서 끝냈습니다...

 

ㅋㅋㅋ

오랜만에 여럿이 모여서 먹어서 

더 정겹고 좋았고

무엇보다 정말 맛있어서

아쉬움 없이 맛있어서~ 

양도 많아서~

참 좋았답니다.

 

다음엔 양갈비 스테이크가 먹고싶네요~^^

양고기 잘하는 집은 정말 맛나잖아요~

그 찰지게 씹히는 맛요~

 

원래 맛집이든 어딜가든,,

실패하는 걸 싫어해서,,

채끝 스테이크 성공했다면 다음에도 채끝 스테이크만 먹거든요...

그러나~ ^^

겁없는토끼부엌은, 모든 메뉴가 다 기대가 되네요~

 

이상 ,

입소문 날 이유가 분명했던, 방배 '겁없는 토끼 부엌' 포스팅이였습니다 ^^

 

겂없는 토끼부엌 내부, 사진 올리며 마무리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