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1

반응형

[공모주] 엔캠 2차 전지 시장의 숨은 강자 11월 1일 코스닥 상장 예정

Finance/주식|2021. 10. 16. 08:24
반응형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101408494866336

 

엔켐, 2차전지 시장과 함께 안정적 성장 전망-유진 - 머니투데이

유진투자증권은 14일 엔켐에 대해 2차전지 시장 성장과 함께 안정적인 성장이 전망된다고 진단했다. 엔켐은 2차전지 및 EDLC(전기이중층콘덴서)용 전해액 제조기업이다...

news.mt.co.kr

코스닥 상장 예정

 

엔켐은 10월 15일부터 18일까지 수요예측을 진행한 뒤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 21~22일 청약을 진행한다. 상장 예정일은 11월 1일이다.

 

공모 희망가 밴드(3만원~3만5000원)는 에코프로비엠 (436,000원 상승1000 -0.2%), 엘앤에프 (206,400원 상승2800 -1.3%), 코스모신소재 (48,250원 상승1500 3.2%), 천보 (285,200원 상승1800 -0.6%), 일진머티리얼즈 (111,000원 상승2500 2.3%), 솔루스첨단소재 (81,900원 상승500 -0.6%) 등 유사업체의 올해와 내년 연환산 실적을 산술 평균한 EV/EBITDA(기업가치 대비 상각 전 영업이익) 47.5배를 23.3%~34.3% 할인해 적용했다. 상장 후 유통가능 물량은 전체 주식의 38.1%(576만주)다.

 

https://www.youtube.com/watch?v=QS1N666D7Xg

 

엔캠 기업 정보

엔켐은 전기차용 전해액이 주력 분야이며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용 전해액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했다. 전해액 기술력을 바탕으로 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CATL 등 글로벌 톱티어 2차전지 회사에 납품 중이다.

제품은 xEV(자동차용), IT, EDLC, ESS(에너지저장장치)용 전해액으로 구성된다. 지난해 기준 xEV의 매출비중은 약 89%에 달한다. 고객사별 매출비중은 SK이노베이션 59%, LG에너지솔루션 37% 등이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차전지 시장 기업들의 투자 확대에 따라 안정적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며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주요 2차전지 제조사 기업들은 공격적 CAPA(생산능력)을 증설 중이며 이에 따라 엔켐도 급격한 매출액의 급격한 성장을 시현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엔켐의 매출액은 2013년 20억원에서 지난해 1389억원으로 급증했다. 박 연구원은 "공급자 우위 시장 속 엔켐은 지난해 말 연간 6만5000톤 생산규모에서 오는 2025년까지 22만5000톤 CAPA로 증설 예정"이라며 "미국, 중국, 유럽, 한국에 현지 생산 공장을 구축해 각국의 2차전지 공장과 1시간 이내 접근성을 확보했다"고 진단했다

투자 포인트

현재 엔캠은 글로벌 시장 6위 업체로 제일모직(현 삼성SDI) 수석 연구원으로 2차 전지 전해액을 개발하던 오정강 엔켐 대표가 설립한 회사이다. 같이 근무했던 제일모직 연구원들이 합류하여 일하고 있고 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CATL 등 글로벌 톱티어 2차전지 회사들이 고객사인 만큼 유능한 인적 자원, 탄탄한 고객사를 확보하여 2차 전지 시장의 숨은 강자라고 생각한다.

 

2008년 제일모직 근무 당시 사업부 매각의 위기를 기회로 창업으로 연결한 오 대표는 어떻게든 전해액 연구를 계속 이어가고 싶다는 신념을 갖고 같이 근무하던 연구원들을 합류시킬 만큼 미래 시장에 대한 안목과 추진력이 강하다고 생각한다.

 

엔캠의 투자 포인트는 아래와 같다.

 

첫째, 선택과 집중이다. 늦게 사업에 뛰어들었지만 오로지 전해액 분야만 죽기 살기로 몰두한 결과 국내 선두 기업이 되었다.

 

둘째, 현지화이다. 전해액 유통기한은 생산 후 3~4개월로 짧다. 고객사가 해외 공장을 지으면 인근에 바로 공장을 따라 짓고 생산체계를 구축했다

 

셋째, 외형 확대이다. 엔켐은 올해 미국 조지아주 공장을 시작으로 내년에 헝가리, 중국 공장도 완공을 앞두고 있다. 공장이 지어지면 엔켐 생산 규모는 지금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12만5000t이 된다. 생산능력이 늘면 매출은 더 뛰게 된다.

 

넷째, 대대적인 투자 계획이다. 이달 코스닥시장 상장을 앞둔 엔켐은 상장을 통해 조달할 800억원 전부를 해외 공장 증설에 투자할 계획이다. 오 대표는 “5년 뒤인 2026년 2조5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게 목표”라며 “상장 후 글로벌 5위권에 진입하겠다”고 밝혔다

 

 

 

※ 위의 내용은 투자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행해지는 거래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