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대표 교체 경영진 리스크 사라지고 고공행진 할까?

Finance/주식|2022. 1. 21. 19:22
반응형

어제 언론 기사에 따르면 김범수 의장의 창업동지이자 최근인 남궁훈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 센터장이 카카오 신임 단독 대표로 내정되었다고 한다.

 

남궁훈 카카오 신임 대표 내장자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 의미심장하다

 

남궁 내정자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디지털로 혁신하려 했던 우리의 도전은 국민들 시선에서는 누군가의 땅을 침탈하는 것으로 보는 시선과 질타가 점점 커지고 있는 것 같다"며 "사회가 요구하는 글로벌 숙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기존 세상의 기술 혁신 보다는 메타버스를 중심으로 기업을 개편해 새 땅을 개척하는 것이 국민 요구와 창업 정신을 모두 지키는 길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카카오가 국민 메신저로 사랑받으며 성장했던 기업인데 전통 사업영역에 카카오가 디지털 혁신을 통해 진입을 하면서 

최근 사회적으로 기존 전통 사업자들과의 이해관계 충돌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이제는 카카오가 기존 시장에 뛰어들어 침범하는 비지니스 모델이 아니라 메타버스를 중심으로 기업을 개편해 디지털 세상에서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을 개척하는 형태로 대대적으로 사업방향의 전환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남궁훈 내정자가 카카오게임즈 주식의 3.34%(약 261만주)를 보유하고 있고 이 회사의 3대 주주다. 1월 20일 종가 기준 지분 가치는 약 1800억원으로 앞서 류 전 내정자의 주식 먹튀 논란 때 카카오와 류 전 내정자는 ‘본사 대표이사로서 이해충돌을 피하기 위해 계열사 주식을 팔았다’고 해명한 바 있는데 남궁훈 내정자가 류 전 내정자처럼 취임 전 카카오게임즈 주식을 처분할 경우 주가 하락 등을 재차 불러올 수도 있어서 향후 대처가 주목된다

 

다만 남궁훈 내정자는 카카오게임즈 주식을 매각할 계획은 없다고 언론 인터뷰에서 밝혔고 취임 전까지 주식 매각 외에 이해충돌 가능성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국민들 정서에 반하는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카카오는 이번 남궁훈 신입 단독대표 내정을 계기로 카카오에 기대하는 역할에 부응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큰 책임감을 가지고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경영에 전념할 것이고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등 미래 기술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한다고 청사진을 밝힌 만큼 다시 한번 국민 기업으로서의 카카오의 고공성장을 기대해본다.

 

남궁훈 내정자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 승인 절차를 거쳐 공식 선임될 예정으로 3월 전후로 카카오 주가의 흐름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

 

종가기준 지난 1월 10일 부터 10만원 밑으로 주가가 떨어진 이후 2주째 10만원을 뚫고 나오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남궁훈 신임 대표 내정을 계기로 이제 경영진 리스크가 사라졌고 작년에 카카오가 10주년을 맞이하면서

시즌 2를 선언하면서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우리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국민 기업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3월 전후로 카카오가 다시 한번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예상해본다

 

 

* 투자는 개인의 책임 하에 신중히 해주시길 바랍니다

* 본 글은 개인적 의견으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