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20

반응형

코로나 확진 일기 넷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11. 20:54
반응형

2022년 10월 11일 (화)

코로나에 확진된 후 3일동안은 자고 먹고 정신이 없었다.
블로그도 어떤 정신으로 썼는지 모르겠다.
사실 지금도 돌아온건 아니지만 .... 기록이라도 남겨두려고 쓰고 있다.

지난 토,일,월요일은 공휴일인데 비도 오고 날씨도 추웠는데 오늘은 햇살이 비치고 날씨가 개인것 같다.

3일 정도 앓다보니 이젠 요령이 생겨서 약먹는 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어제 일부러 늦게 밤 11시 넘어 약을 먹었더니 새벽3시에 깨지않고 아침에 일어날 수 있었다.

아침이 되니 목이 또 아프기 시작했다.
다행히 어젯밤 사놓은 베타딘(인후 스프레이)를 목안에 뿌렸더니 침삼킬때 통증이 완화되었다. 얏호!

아침에 목소리가 나지 않아서 울여봉이 챙겨준 아침을 먹고 유산균과 커피를 마셨더니 3일동안 변비였는데 처음으로 화장실에서 큰일(?)을 할 수 있었다.

아침에 사과와 커피,유산균, 고지혈증,호르몬 약 복용했다.
그리고 약사가 코로나약을 다 먹지않고 증상에 따라 빼고 먹어도 된다고 해서 오늘은 겹치는 약2개(록소드펜정,알레스틴정)을 빼고 복용했더니 졸음이 덜 와서 살것 같다.
대신 목 통증약 3개가 추가되었으니 약이 많긴 했었다.

오전에 직장에서 상사분께서 몸은 좀 어떻냐고 전화를 해주셨다.
직장은 신경쓰지말고 건강 잘 돌보라며 생각지도 못했는데 격려와 함께 죽선물을 보내주셨다. 감동ㅠㅠ

본죽

아~ 다른 친한 직장동료들은 안부전화도 없어서 직장이 다 그렇지~했다.

그런데 상사분이 평소에는 무뚝뚝하셔서 이렇게 다정한 분이실지 몰랐는데 .... 힘들때 실제적으로 도움을 주는 분이 진짜 찐임을 느낀다.
역시 사람은 힘들때 진가가 나타나는 법~~ 진심으로 고맙습니다.ㅜㅜ

점심은 울여봉이 포장해 온 도시락이다.
제육볶음, 상추쌈,된장국,흑미밥, 부추무침,김치,감자조림, 어묵볶음,콩나물무침,깻잎지

반찬이 많고 평소에 좋아하는 제육쌈밥인데 맛을 모르겠다ㅜ
입맛은 없지만 잘 먹고 빨리 이겨내야지.

저녁에 배가 고파서 첫날 먹었던 죽을 데워먹었는데 입맛이 없어서 못 먹고 동치미국물만 먹었다.
울여봉이 키위와 귤을 사다주었는데 상큼해서 맛있게 먹었다.

주변에 이미 확진되셨던 분들이 많을텐데 노하우나 에피소드를 알려주시면 좋겠다. 다들 잘 견디라는 말씀만 해주신다.

저녁이 되니  귀가 간지러워서 면봉으로 귀청소를 했는데 왼쪽 귀가 이상하다. 막혀있는것 같기도 하고 멍멍하고 윙 소리가 들리는것 같기도하고 답답하다.

그리고 해가지니 머리가 아프고 헛구역질이 나고 열이 조금씩 나려고해서 저녁약을 먹었다.
자다가 새벽에 안 일어나려면 오후11시 넘어서 약을 먹어야되는데 몸상태가 안좋아 한시간 빨리 먹었다.

온수매트 온도를 뜨겁게 올려놓고 목에 스카프를 두르고 양치를 하고 푹 잘 준비를 마쳤다.

반응형

댓글()

코로나확진 일기 셋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10. 20:27
반응형

2022년 10월 10일(월)

새벽3시에 목이 너무 아파서 잠이 깼다.
침이 안 삼켜질정도로 목이 너무 아팠다.
물을 마시려고 하니 목구멍으로 넘어갈때 고통스러웠다.
배즙을 마셔도 목이 너무 아팠다.
그냥 자려고 하니 잠이 오질 않았다.
그래서 양치질을 하고 가글을 했다.
아직도 통증이 가시질 않아서 한번 더 양치질을 했다.
조금 나아진것 같긴 한데 목통증으로 잠이 안와서 한시간동안 괴로워했다.
생각해보니 어제 오후7시반에 저녁을 먹고 약을 먹으니 잠이 쏟아져서 오후8시에 잠들었는데 정확히 7시간되어 새벽3시에 잠이 깬것을 보니 약효과가 떨어져서인것 같았다.
그래서 고민하다가 보니 새벽4시라서 약을 먹고 목에 스카프를 두르고 약기운으로 겨우 잠들었다.
아침에 울여봉이 깨우는 소리를 들었지만 몸이 일어나질 못 했다.
신기하게도 7시간만인 오전11시에 깼다.
목은 여전히 아프고 기침도 간간히 한다.
오늘도 밖에는 비가 오고 추운것 같다.
다시 통증이 나서 식사를 하고 약을 먹어야겠다.
울여봉이 음식하기 힘들어해서 자장면을 포장해서 먹기로 했다.

방배반점

동네에 자장면집인데 배달은 안하고 포장만 한다. 오늘 가게가 확장이전을 했는데 손님이 너무 많아서 예약을 하고 갔는데 30분을 더 기다려서 포장했다.

쟁반 자장면

탕수육

요건 내것만 따로 담아주었다.
내 접시는 일회용으로 쓰고 바로 버린다.
짜사이,단무지,탕수육,자장면,계란국

오늘은 입맛이 없어서 맛이 잘 안 느껴진다. 울여봉이 음식을 더 준다고했는데 이것도 다 먹지 못하고 남겼다. 그리고 12시에 약을 먹고 또 다시 졸려서 저녁 7시까지 계속 잤다.

약먹고나면 7시간씩 계속 잔다.
깨어있는 시간이 거의 없다.
잠자면서 꿈을 많이 꿔서 정신이 없다.

일회용장갑과 손살균소독제

일회용장갑과 손소독제를 두고 수시로 소독을 하고 수건도 따로 쓴다.
손세정제와 소독용티슈도 사용한다.

그리고 비타민이 좋다고 하여 귤을 한봉지 사서 수시로 까먹었다.
목이 아프니 귤이나 상큼한 음식이 땡긴다.
또한 배도라지집이 좋다고 해서 쿠팡으로 주문을 했다.
이 제품은 개인적으로 맛이 없고 밍밍한데 물처럼 자주 마시고 있다.
그리고 따뜻하게 데워서 마시니 아픈 목에 도움이 되는것 같다.

오늘 저녁 메뉴는 치킨이다.
잘 먹어야된다는 이유로
고칼로리 음식을 마음껏 먹고있는듯^^;

KFC치킨 한마리를 주문한건 처음이다.
늘 조각치킨 세트만 구입했었는뎅^^

오~ 먹음직스럽다

난 두조각을 배당받아서 머스터드 소스와 먹었다.

매일 새벽에 아파서 깨기 때문에 오늘은 하루종일 난방을 따뜻하게 틀어놓고 약을 시간맞춰 먹어야겠다.
비가 오고 밖은 많이 추운것 같다.
황금같은 공휴일인데 울여봉도 나 간병한다고 밖에 못 나가고 같이 격리하고 있으니 미안한 생각이 든다.
빨리 밥과 약 잘 먹고 나아야겠다.

저녁되니 목상태가 많이 안좋다.
말하기도 힘든데 침삼킬때 고통이 심하다고 하니 울여봉이 밤에 약을 사러 가겠다고 한다. 오늘은 밤이 늦어 약국이 문을 닫았으니 내일 사라고해도 아플때 참으면 안된다고 나가서 거의 한시간만에 돌아왔다.

울여봉이 약국에 가서 사온 목감기약이다.

오늘이 한글날 공휴일이라서 가까운 약국은 다 문을 닫았는데 지하철타고 낙성대역까지 가서 공휴일 야간에 여는 약국 검색을 해서 비오는밤에 다녀온것이다. 감동ㅠㅠ

1)팜페인 프로- 소염진통제
2)베타딘- 인후스프레이
3)소렉신- 연조엑스,염증치료제

울여봉의 정성이 담긴 약을 잘 먹고 잘 이겨내야겠다.

반응형

댓글()

코로나 확진 일기 둘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9. 20:03
반응형

2022년 10월 9일(일)

새벽에 오한이 심해서 자다깼다.
온수매트를 켜고 따뜻하게 잤는데도 너무 추워서 잠을 잘수가 없었다.
보일러 온도를 올리고 온수매트도 온도를 높이고도 한동안 추워서 잠을 못 자다가 겨우 잠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목이 아프고 기침도 났다.
아프니까 약기운이 떨어졌나싶고 빨리 약을 먹어야하는데 약이 세어서 빈속에 먹으면 위가 아프니까 급하게 뭐라도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간병해주는 울여봉이 사과, 바나나,귤 등 과일을 접시에 담아주었다.
목이 아파서 따뜻한 물을 달라고해서 물과 과일을 먹고 약을 먹었다.
약기운때문에 다시 졸음이 쏟아져서 잠을 잤다.
얼마나 잤을까.
난방을 뜨겁게하고 자서인지 평소에는 땀이 많이 안나는데 땀을 많이 흘렸다.

밖에는 비가 온다고 했다.
비가 와서 기온이 내려가서 추웠나보다.
울여봉이 뭐 먹고 싶냐고해서 비오고 목이 아프니까 쌀국수가 먹고싶다고 했다.
집근처에 베트남 쌀국수집이 있어서 전화해서 울여봉이 포장해왔다.
오늘따라 쌀국수가 엄청 맛있었다.
땀흘리고 뜨거운 쌀국수먹으니 또 땀이 나고 몸이 개운해지는것 같았다.
양지고기와 쌀국수와 양파절임이 상큼하고 맛있었다.
다진 파를 넣은 국물까지 다 마시고 난뒤 보니 먹느라 사진을 못 찍었다 ㅋ
약을 한봉 먹고 또 수면제같이 잠을 잤다.
책을 한권 읽을까했는데 잠이 와서 눈이 자꾸 감겼다.
몇시간동안 자고 있는데 휴대폰에서 모르는 번호가 떴다.
받아보니 서초구 보건소였다.
남자 직원인것 같은데 격리중인 주소, 주민번호, 보호자전화번호 등 이것저것 물어봐서 대답하고 끊었다.
서초보건소에서 문자가 왔었는데 자느라 확인을 못해서 전화가 온것 같다.
전화통화 끝나고 보니 정신이 조금 돌아왔다.
목이 아플때는 도라지배즙이 좋다고 해서 쿠팡으로 주문했는데 오후에 도착했다.
역시 쿠팡 로켓배송은 공휴일에도 배송이 되어서 긴급할때 도움이 된다.
그런데 같이 주문한 도시락은 로켓배송이 안되는지 같이 안와서 보니 10월 13일 배송예정이란다. 이런~
배송날짜 확인하고 주문했어야하는데 급히 주문하다보니 코로나끝날쯤 받게 생겼다.ㅠ

울여봉이 뭐먹고싶냐고 해서 수요미식회에 나온 서래마을 주 중식당의 탕수육이 먹고싶다고 했다.
전화했더니 배달은 안되고 비오는날 포장만 된다고해서 포기했다.

그래서 비오는 날 먹고싶은 떡볶이를 배달주문했다. 바로 애플 하우스~!!

즉석떡볶이 포장 재료

떡,양배추,어묵,계란,쫄면사리,라면사리

냄비에 물넣고 소스넣고 끓였다

애플하우스 떡볶이

울여봉이 내것은 따로 접시에 담아 주었다.
무침만두, 즉석떡볶이,단무지

애플하우스는 떡볶이도 맛있는데
무침만두가 진짜 맛있다 ㅋㅋ
비오는날 먹으니 더욱 더 맛있었다.




맛있게 먹고 나니 저녁 뭐 먹을까 고민을 하였다.
울여봉이 TV서민갑부에서 분식집으로 10억 연매출 버는 프로그램을 보더니 튀김이 먹고싶다고 한다.
그래서 배달의민족으로 주문을 했다.

모듬튀김양이 생각보다 작아서 놀랐다.

모듬튀김5500원

오징어2개 , 김말이2개, 치즈스틱2개, 교자만두4개

트러플치즈키토김밥 6800원

격리중이라 접시에 내것은 따로 담아줘서
내방에서 따로 먹었다.

튀김은 따뜻할때 먹어야되는데 다 식었고
김밥도 냉장보관인지 차가웠다.
따뜻한 국물도 없어 아쉬웠고
가격대비 양이 작고 맛도 쏘쏘~!!
상아김밥은 키토김밥으로 체인점도 많은데 내입맛에는 별로이다.

이젠 약먹고 다시 자야겠다.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내리고 춥다.

밖에 나가지못해 답답하지만
한편으로는 아무걱정없이
온전히 쉴 수 있어서 감사한것같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