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13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1

반응형

코로나 확진 일기 여섯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13. 21:07
반응형

병원에서 처방받은 5일분 약은 다 먹었고 이젠 오한이 심해 온수매트 온도를 높여서 뜨겁게 하고 잤더니 좀 나아졌다.

지금 증상은 코가 막히고 콧물이 나고 몸이 나른하고 무기력하고 속이 울렁울렁 구토증세가 있지만 약을 안먹으니 정신이 좀 맑아졌다.
아침은 입맛없어서 안 먹고 잤다.

그런데 며칠동안 간병하던 울여봉이 새벽에 엄청 아파서 죽을뻔했다고 한다.
나를 깨웠다던데 나는 어젯밤 알러지질환약 먹고 약에 취해 전혀 알지 못했다. 내가 비상용으로 갖고 있던 약들을 전수해주고 울여봉이 자가키트검사를 했는데 음성으로 나왔다.
밤에 잘 때 또 아플수 있으니 약을 사오라고하니 점심시간에 병원에 다녀왔다.

"여보, 나도 확진이래."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그토록 조심했건만 격리하고 청소하고 소독하고 그동안의 노력과 조심한 결과가 결국은 울여봉까지 확진되게 만들었다.
너무 미안했다.

이젠 두 확진자가 골골 대며 누워있다.
다행히 집에서 마스크쓰고 있거나 서로 격리하지않아도 되는 편리함은 있다.

이젠 내가 울여봉 간병해야하는데...
나조차 몸을 못가누고 있는데
정신차려야겠다.
이젠 신랑이 내 식사를 포장해올수도 없고
집에서 냉장고파먹기나 배달에 의존해야겠다.

울여봉과 나는 같은 이비인후과가 가서인지 증세는 달랐으나 약 처방은 똑같았다.
둘 다 목이 아픈데 목에 대한 약은 없다.
그래서 목감기약을 따로 사와야겠다.

점심은 병원 오는 길에 울여봉이 사다준
김밥을 먹었다. 예전에는 혼자 2줄을 먹었었는데 1줄먹으니 딱 맞다.

김밥

울여봉도 확진자고 나도 확진자라서
오늘은 둘다 밖에 나갈수가 없다.

그래서 오늘 저녁은 냉장고 털이를 했다.
냉동실에 추석때 친정어머님이 해주신 LA갈비가 있어서 해동해서 굽고
목이 아픈 신랑을 위해 북엇국을 끓이고
냉동실의 잡곡밥을 데워서 김치꺼내어 둘이 처음으로 같이 식사했다.

각자 격리되어 혼밥을 먹다가 둘이 먹으니 꿀맛(?)이었다.
암튼 둘다 확진되어 슬프지만 함께 식사할수 있다는 것이 감사했다.

며칠 더 일찍 걸려본 경험자라고 울여봉에게 약먹는 법 등을 알려주고
오한이 올때는 온수매트에서 체온을 유지하도록 해주었다.
그리고 그동안 내가 사용했던 이불과 수건 등을 모두 세탁하고 새 침구를 꺼내 교체했다.
그동안 울여봉이 확진될까봐 방에서 나오지도 못했는데 이제는 거실로 나와서 세탁도 하고 화장실도 마음대로 가고 물도 마실수 있어서 살 것 같았다.

코로나로 작은것에도 감사할수 있는 날이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