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14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1

반응형

코로나 확진 일기 일곱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14. 21:12
반응형

2022년 10월 14일 금요일 맑음

오늘이 격리 마지막날이다.
안에 있는게 이젠 지긋지긋하다.
그동안 제대로 못 씻었는데 오랜만에 샤워하고 머리를 감으니 살것 같다.


어젯밤은 밤새 잠을 자지 못했다.
저녁이 되어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오지 않았다.
옆방에서는 잠든 울여봉이 끙끙 앓는 소리가 들렸다.
열이 높은가해서 이마를 만져보니 이마가 차갑다. 손도 발도 몸도 다 차갑다.
이불을 덮어주려는데 울여봉은 이불을 걷어차며 덥다고 한다.
그리고 침대에서 일어났는데 머리가 땀으로 다 젖었다. 덥다며 웃옷을 벗었는데 옷도 다 젖었다. 식은땀을 엄청 흘렸다. 나는 베게에 수건을 깔아주고 땀흡수가 좋은 면티를 가져다주었다. 땀을 많이 흘려서 물한잔 갖디주니 한모금 마시고 울여봉은 새옷을 입고 다시 잠이 들었다.

그리고 나서 잠이 안와서 오랜만에 TV를 보았다. 내가 좋아하는 m net의 스맨파가 방영되었다. 그동안 자느라 TV도 못 봤는데 약을 안 먹으니 잠이 안와 TV도 볼수 있고 감사했다.

그런데 또 방에서 앓는 소리가 나서 가보니 수건과 새옷이 땀으로 다 젖어 있었다. 새벽 5시까지 밤새 울여봉 간병을 했다. 울여봉은 내게 왜 안 자냐고 묻고 걱정되기도 하고 잠이 안온다고 하니 다시 약을 먹으라고 한다.

울여봉 약봉지

울여봉 약을 모아놓고 증세에 따라 약을 바꿔가며 복용했다. 제발 약이 잘 맞았으면 좋겠다.

나는 오한이 많이 와서 온수매트를 뜨겁게 해서 체온을 올렸는데 나와 체질이 다른 울여봉은 밤새 덥다며 창문을 열고 선풍기 틀고 온 몸이 땀으로 다 젖어 옷을 여러벌 갈아입었다. 같은 코로나인데도 사람마다 다른 증세가 오는 것 같다.



새벽내내 나는 왼쪽 다리가 저리고 가슴 통증이 있고 피비침도 있어서 잠을 못 잤다. 울여봉이 깨어서 내 다리를 마사지하고 등을 두들겨주고 해서 새벽5시에 겨우 잠이 들었다.

그리고 또 꿈을 많이 꾸었다. 재미있는것은 꿈을 꾸다가 일어나면 꿈을 잊어버리는데 화장실 갔다오는데도 다시 꿈이 연결되어 계속 꾸고 자다가 깼는데도 꿈인지 현실인지 분간이 안 갔다.
꿈의 내용은 직장에 레스토랑이 들어오고 알바생을 구하고 내가 그 매장을 관리하고 알바생들과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알바생들과 친해지는 과정이었다. 너무 생생하다.


‐------------‐---‐-----------------------

새벽에 잠들었다가 오전11시에 일어나서 둘다 확진자라 나갈수도 없고 기운이 없어 간단하게 라면을 먹었다.

라면에 파김치가 잘 어울렸다.
간단하게 먹으니 참 좋았다^^

그리고 기침이 계속 나와서 기침약을 먹었다. 배즙도 마셨다.
머리도 무겁고 너무 우울하다.

내일 드디어 격리해제일인데 기운이 없다.
지인들에게 전화해서 주말에 만나자고 연락하니 다들 이번주는 바쁘다며 만날 사람이 없다ㅠㅠ

마음 같아서는 내일 신나게 돌아다니고 맛있는거 사먹으며 그동안 갇혀있던 한을 풀고 싶었는데 막상 할일이 없으니 너무 속상하다ㅜ

저녁으로 냉장고에 신김치를 찾아내어 김치볶음과 김치전, 계란후라이를 해서 울여봉과 먹었다. 평생 밥투정없던 울여봉이 김치볶음 간이 세고 시고 매운것을 먹으니 목구멍이 아프다며 안 먹고 계란후라이만 먹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간만에 요리를 한다고 했는데 실패작이다ㅜ

저녁을 먹자마자 또 쓰러져 잠이 들었다.
둘다 아프니 너무 우울하다. 울여봉의 땀흘리며 앓는 소리를 들으니 더 속상하다.
코로나 정말 화가 난다.


여러분은 절대 코로나 걸리지마세요ㅠㅠ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