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9에 해당하는 글
반응형
2

반응형

코로나 확진 일기 둘째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9. 20:03
반응형

2022년 10월 9일(일)

새벽에 오한이 심해서 자다깼다.
온수매트를 켜고 따뜻하게 잤는데도 너무 추워서 잠을 잘수가 없었다.
보일러 온도를 올리고 온수매트도 온도를 높이고도 한동안 추워서 잠을 못 자다가 겨우 잠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목이 아프고 기침도 났다.
아프니까 약기운이 떨어졌나싶고 빨리 약을 먹어야하는데 약이 세어서 빈속에 먹으면 위가 아프니까 급하게 뭐라도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간병해주는 울여봉이 사과, 바나나,귤 등 과일을 접시에 담아주었다.
목이 아파서 따뜻한 물을 달라고해서 물과 과일을 먹고 약을 먹었다.
약기운때문에 다시 졸음이 쏟아져서 잠을 잤다.
얼마나 잤을까.
난방을 뜨겁게하고 자서인지 평소에는 땀이 많이 안나는데 땀을 많이 흘렸다.

밖에는 비가 온다고 했다.
비가 와서 기온이 내려가서 추웠나보다.
울여봉이 뭐 먹고 싶냐고해서 비오고 목이 아프니까 쌀국수가 먹고싶다고 했다.
집근처에 베트남 쌀국수집이 있어서 전화해서 울여봉이 포장해왔다.
오늘따라 쌀국수가 엄청 맛있었다.
땀흘리고 뜨거운 쌀국수먹으니 또 땀이 나고 몸이 개운해지는것 같았다.
양지고기와 쌀국수와 양파절임이 상큼하고 맛있었다.
다진 파를 넣은 국물까지 다 마시고 난뒤 보니 먹느라 사진을 못 찍었다 ㅋ
약을 한봉 먹고 또 수면제같이 잠을 잤다.
책을 한권 읽을까했는데 잠이 와서 눈이 자꾸 감겼다.
몇시간동안 자고 있는데 휴대폰에서 모르는 번호가 떴다.
받아보니 서초구 보건소였다.
남자 직원인것 같은데 격리중인 주소, 주민번호, 보호자전화번호 등 이것저것 물어봐서 대답하고 끊었다.
서초보건소에서 문자가 왔었는데 자느라 확인을 못해서 전화가 온것 같다.
전화통화 끝나고 보니 정신이 조금 돌아왔다.
목이 아플때는 도라지배즙이 좋다고 해서 쿠팡으로 주문했는데 오후에 도착했다.
역시 쿠팡 로켓배송은 공휴일에도 배송이 되어서 긴급할때 도움이 된다.
그런데 같이 주문한 도시락은 로켓배송이 안되는지 같이 안와서 보니 10월 13일 배송예정이란다. 이런~
배송날짜 확인하고 주문했어야하는데 급히 주문하다보니 코로나끝날쯤 받게 생겼다.ㅠ

울여봉이 뭐먹고싶냐고 해서 수요미식회에 나온 서래마을 주 중식당의 탕수육이 먹고싶다고 했다.
전화했더니 배달은 안되고 비오는날 포장만 된다고해서 포기했다.

그래서 비오는 날 먹고싶은 떡볶이를 배달주문했다. 바로 애플 하우스~!!

즉석떡볶이 포장 재료

떡,양배추,어묵,계란,쫄면사리,라면사리

냄비에 물넣고 소스넣고 끓였다

애플하우스 떡볶이

울여봉이 내것은 따로 접시에 담아 주었다.
무침만두, 즉석떡볶이,단무지

애플하우스는 떡볶이도 맛있는데
무침만두가 진짜 맛있다 ㅋㅋ
비오는날 먹으니 더욱 더 맛있었다.




맛있게 먹고 나니 저녁 뭐 먹을까 고민을 하였다.
울여봉이 TV서민갑부에서 분식집으로 10억 연매출 버는 프로그램을 보더니 튀김이 먹고싶다고 한다.
그래서 배달의민족으로 주문을 했다.

모듬튀김양이 생각보다 작아서 놀랐다.

모듬튀김5500원

오징어2개 , 김말이2개, 치즈스틱2개, 교자만두4개

트러플치즈키토김밥 6800원

격리중이라 접시에 내것은 따로 담아줘서
내방에서 따로 먹었다.

튀김은 따뜻할때 먹어야되는데 다 식었고
김밥도 냉장보관인지 차가웠다.
따뜻한 국물도 없어 아쉬웠고
가격대비 양이 작고 맛도 쏘쏘~!!
상아김밥은 키토김밥으로 체인점도 많은데 내입맛에는 별로이다.

이젠 약먹고 다시 자야겠다.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내리고 춥다.

밖에 나가지못해 답답하지만
한편으로는 아무걱정없이
온전히 쉴 수 있어서 감사한것같다.

반응형

댓글()

코로나 확진 일기 첫날

카테고리 없음|2022. 10. 9. 16:35
반응형

2022년 봄에 직장에서  2/3이상이 확진되었었는데 나는 음성이었다.
그런데 가을이 되어 이번에도 음성일줄 알았는데 확진판정을 받았다.

2022년 10월 8일(토) 확진

역학관계는 10월 7일에 직장에서 식사시간에 상대방이 확진된줄 모르고 평소처럼 식사를 했다. 그때는 열도 없고 전혀 몰랐는데 다음날 아침에 열이 높아서 병원에 갔더니 확진되었다고 했다. 밀첩접촉자인 나도 10월 8일 아침에 소식을 듣고 바로 자가키트 검사를 했는데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
(자가키트결과는 믿으면 안된다. 음성나왔는데  병원갔더니  음성이 아니었다)

예전에는  근육통만 있었는데
이번에는 근육통과 함께 목이 아팠다.
목감기같아서 종합감기약 한알을 먹었다.
가을이 되며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서 환절기 증세인가 싶기도 했다.

10월 9,10일이 공휴일이어서 병원 진료를 안하니 토요일에 목감기약이라도 미리 지어놓아야 혹시 아플때를 대비할수 있을것 같아서 이비인후과에 갔다.

토요일 오후1시까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점심도 안먹고 서둘러 가까운 이비인후과에 갔다.

지난 봄에는 환자가 바글바글하니 복잡했는데 이번에는 환자가 한명도 없어서 바로 진료가 가능했다. 코로나가 확실히 많이 줄어든것 같기는하다.

의사에게 증세를 이야기하고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만약에 코로나에 걸렸다하더라도 아직은 잠복기라서 반응이 안 나올줄 알았다. 그런데 검사한지 1분만에 의사샘이 양성입니다라고 말해서 깜짝 놀랐다.

순간 여러가지 생각들이 떠오르고 머릿속이 복잡해졌다. 의사는 내게 뭘 그렇게 놀라냐고 하며 자신의 설명을 잘 들으라고 했다. 나는 정신이 아찔해져서 휴대폰에 메모를 하려고 꺼냈더니 의사는 내가 전화를 하려는줄 알았던지 핸드폰을 내려놓고 설명을 들으라고 한다. 너무 당황해서 의사가 설명을 하는데 무슨 말인지 전혀 귀에 들어오지않았다. 그래서 내가 귀에 잘 들어오지않아서 메모를 좀 하겠다고 했더니 의사가 문자가 갈거니까 설명 안 들어도 된다며 그냥 가라며 화를 냈다.

병원에서 진료비로  6300원을 냈다.
처방전을 내고 약국에서 약값 6900원 냈다.

약은 아침,점심,저녁 1일 3회이고 5일분을 처방받았다.

구성은 5가지이다.
록소드펜정(소염진통제)
트라스펜정(진통제)
레브로콜정(진해제)
알레스틴정(알러지질환약)
엘도인캡슐(가래제거약)

첫날의 증상은 으슬으슬 춥고
기운이 없고 무기력하며
두통, 근육통이 있고
목이 아프고 기침이 나오고 졸렸다.

병원에 다녀오며 울여봉에게 전화하니 본인도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고 왔는데 다행히 음성이었다.

신랑이 뭐 먹고싶냐고 하여 죽과 귤이 먹고싶다고 해서 본죽을 사왔는데 맛이 없었다

평소에 혼자서 본죽 한그릇 다 먹는데 1/3먹고 다 남겼다. 입맛이 없어진다는 게 사실이구나 라고 생각했다. 코로나 걸리면 후각과 미각이 없어진다는데....

코로나 확진이라고 직장에 전화를 했다. 이미 걸렸던 사람들이 밥은 잘 먹냐고 해서 입맛이 없다고 하니 자신도 입맛이 없어서 살이 빠졌다고 한다. 그런데 금방 원래 몸무게로 돌아왔다고 한다.
결론은 후유증없이 잘 견뎌내려면 다이어트 생각하지말고 잘 먹어야된다는 것이다.

오후에 윗집 아주머니께서 집에서 직접 보쌈과 파김치를 만들었는데 맛보라며 가져다주셨다.
단짠의 보쌈과 알싸한 매운맛의 파김치를 먹었더니 돌아갔던 입맛이 다시 돌아왔다.
역시 아플수록 맛있게 잘 먹어야겠다는 것을 깨달았다.

잘 먹고 약을 먹으니 잠이 미친듯이 쏟아졌다. 그래서 온수매트켜고 푹 잤다.

🚑  결론
1. 코로나에 확진되면 목이 아프거나 기침증세가 있다.
2. 자가키트 검사는 정확하지않으니 반드시 병원에 가거나 PCR검사를 받아야한다.
3. 코로나에 걸리면 잘 먹고 잘 쉬어야한다.

- 확진된 첫날 일기 끝 -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