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검색포털 점유율 1위기업 네이버(NAVER)

Finance|2018. 11. 19. 02:51
반응형

국내 인터넷 검색포털로 유명한 네이버는 국내 시장점유율 1위 인터넷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 그리고 모바일 커뮤니티 서비스인 밴드(BAND) 등을 서비스하고 있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색엔진 기술과 컨텐츠를 바탕으로 한 검색포털 사이트는 4,300만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1위 인터넷 포털입니다.


네이버의 매출구성은 사업부문별로 광고10.54%, 비즈니스 플랫폼 45.06%, 라인 및 기타플랫폼 36.19%, IT플랫폼5.92%, 기타가 2.29%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기에서 비즈니스플랫폼영역에는 검색광고가 포함되어 있으며, 일반 광고영역에는 디스플레이광고, 동영상광고, 쇼핑광고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검색독점이라는 시장이슈가 있어 공정거래관리위원회의 표적이 되고 있어 검색광고영역을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포함시킨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네이버의 시장점유율은 국내 기준 72.4%를 기록하고 있으며, 다음 16.4%, 구글 8.1%, 기타 3.1%로 전체시장에서 절반이 넘은 검색점유율을 차지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외시장에서는 네이버는 시장점유율이 미미하며, 국내시장 또한 구글이 점점 뒤쫓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 또한, 이를 인지하고 있어 검색시장에 몰두하기 보다는 게임과 기타 플랫폼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네이버의 주가는 다소 주춤한 형태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NAVER가 국내시장 성장에 한계점에 도달했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신규 인공지능 사업투자를 확대, 마케팅비용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메신저 어플리케이션인 라인(LINE)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네이버 광고서비스 확장으로 외형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업계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미 AI분야에서는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인공지능 스피커에 탑재해 이미 출시하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씽큐허브(출처: 네이버)


인공지능 사업과 로봇사업으로 다각화하고 있는 네이버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지만, 생각보다 단기간에 연구개발이 진행되어, LINE서비스 개발과정의 전력에 비추어 서비스 개발이 2년내에 종료될 것이라는 예상도 되고 있습니다.


외국인이 절반이상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상태에서, 문재인정부의 잇다른 정부규제는 투자를 위축시킬 것이라는 인식도 있습니다. 


네이버 뉴스의 편집 불공정, 언론/소상공인에 대한 시장지배적 사업자로서의 역할문제 등이 그것인데, 공청회 과정에서 일부 조정되겠지만 기업성격을 저해하는 수준까지는 아닐 것으로 생각됩니다.


외국인의 지분율이 60.53%로 외국인 매매에 많은 영향을 받고 있는 상태이나, 다음카카오의 외국인 매수세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다음카카오가 현재 기업재무구조 개선에 따라 자회사 인수, 분리에 따라서 실적이 동반되고 있지 않지만, 본격적으로 실적개선 시점에서는 다음카카오쪽으로 매수세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어, 이에 따라 다음카카오에 대비한 인터넷 서비스 보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2017년에 매출 4조 6785억원, 영업이익 1조 1020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는 깜짝 실적을 달성하였습니다.



이는 기존 광고 비즈니스 모델은 유지한 상태에서 LINE과 네이버 페이가 각각 90%, 40%이상의 실적을 올렸기 때문으로 판단됩니다. 해외실적을 동반했다는 점에서 향후 연구개발 성과에 연결된다면 세계시장에서의 결과도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항목입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