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제협력 테마주, 남선알미늄 주가분석

Finance|2018. 11. 9. 15:07
반응형

남선알미늄(008350)은 알루미늄 샷시, PVC창호 등의 알미늄사업부문과 범퍼 등의 자동차사업부문을 영위하는 기업으로서, 1947년에 설립되었으며, 1978년에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된 기업입니다. 공장은 대구, 구미, 왜관에 위치하고 있으며, 경북지역을 거점으로 사업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남선알미늄은 SM그룹의 계열사이며, SM그룹은 상장법인인 남선알미늄, 대한해운, 티케이 케미칼 3개사 등 국내 67개사와 해외 12개사를 거느리고 있는 기업집단입니다.


남선알미늄의 매출구성은 자동차 부품이 33.21%, 알루미늄계열이 66.79%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알미늄 제품이 내수시장에 의존하고 있는 양상이나, 자동차부품계열은 수출이 70%이상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남선알미늄의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창호가 있습니다. 윈다트 계열의 이중창, 단창, 시스템창과 함께 PVC계열의 창호로 방열기능이 우수하고 견고하면서도 디자인적으로 우수한 창호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자료: 남선알미늄 홈페이지>


남선알미늄의 알미늄 사업의 영업방식은 전국 대리점을 통한 영업행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전국에 대리점은 220개의 대리점이 있으며, 대리점 산하 체인점이 40곳으로 분포해 있는 양상입니다.


창호/도어/커튼월 등의 제품들은 건설초기에 수요가 높기 때문에 자체 공사영업팀을 구성해 협력건설사(현재 30개)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양상입니다.



남선알미늄은 창호사업부분에서 내수시장 90%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해외시장에서는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장을 중심으로 수출초기 단계에 있습니다. 국내 자동차 산업부문에서는 범퍼를 양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남선알미늄의 주식은 1년동안 1,000원 대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해오다 하락국면에 접어 들었으나, 북한 김정은 정권하에서의 정전협정 분위기 조성에 따라서 최근 급등 후 조정상태에 있는 양상입니다. 



최근 남선알미늄의 거래량은 대폭 늘어나면서, 외국인의 매도세와 기관의 매수세 유입으로 충돌하고 있는 양상에 있습니다. 


남북간 정상회담의 결실과 함께 북미 간 정상회담의 비핵화에 대한 우호적 전망에 따라서 원조형태의 매출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대표적인 남북경제협력주로 거듭나고 있는 양상입니다.


매출액은 2015년 3500억원, 2016년 4000억원, 2017년 4000억원으로 매출액 증가율은 다소 주춤하고 있는 양상이나, 순이익이 증가하여, 업황은 다소 개선된 것으로 판단됩니다. 신규 제품인 방폭창과 건설업 진출에 따라서, 매출은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남선알미늄의 최대주주는 하이플러스 카드가 17%가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이플러스 카드는 SM그룹의 계열사로서 사물인터넷 개발과 스마트홈에 대비해 그룹차원에서 지분취득을 한 것으로 판단됩니다. 남선 알미늄 또한 창호와 사물인터넷 기능적용을 통해 스마트홈을 구축하기 위한 계획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남선알미늄은 지속적으로 시장을 넓혀가고 있는 추세에 있으며, 성능또한 국제시험기관인정협력체로 부터 창호 성능 시험소의 창호성능과 설계기준에 대한 인증을 받아 연구개발 영역에서도 지속적인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남선알미늄의 대표이사는 대기업 네트워크본부장의 경력으로 선임되면서 해외판매가 확장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남선알미늄의 경영진의 능력과 제품품질의 우수성을 기반으로 장기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종목이지만, 주식투자에 있어서 호재성 이슈에 대한 급등움직임은 다소 조심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