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라이어 겐지아(KENZIA) 사용리뷰

Product|2018. 10. 26. 08:54
반응형

안녕하세요. 주로 구운요리가 먹고 싶거나, 집안에서 튀김이나 삼겹살을 먹고 싶어나 자욱한 연기와 냄새때문에 겐지아 에어프라이어기를 구매하게 되었어요.


사실, 한번도 에어프라이어기를 사용해본 적도 없고, 본적도 없기 때문에 호기심 반 의구심반으로 저렴하게 나와서 구매하였답니다.


겐지아 에어프라이어기의 외관 모습은 이렇게 항아리 같이 생겼답니다. 가운데 있는 것이 전자렌지와 같은 타이머이며, 상단에 있는 것이 온도랍니다. 보기에는 휴대용 전자렌지 같네요 ㅎㅎ



조금더 가까이서 보게 되면 겐지아는 이탈리아 브랜드에요. 주의사항이 스티커로 붙어 있는 것을 보니 국내 유통회사에서 수입해서 판매하고 있는 듯해요.


보이는 숫자는 분단위로 돌리는 방식으로 설정할 수 있으며, 하단의 두개 램프는 전원표시와 설정온도에서 작동 중임을 표시해주고 있습니다. 설정한 온도에 도달하게 되면 램프는 꺼집니다.



상단에는 온도를 설정할 수 있는 데, 최대 200도씨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음식 및 사용용도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음식 속이 바싹 익혀야 하는 경우 강하게 굽다가, 조금 온도를 낮춰주는 것이 좋습니다.



에어프라이어 윗면에는 음식별로 적정 온도와 시간이 기재되어 있어 참고할 수 있으나, 실물은 이미지가 작아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ㅎㅎ



에어프라이어기는 구조자체가 전혀 복잡하기 않고 하단 부분을 열고 닫는 것 밖에 없습니다. 


하단을 당겨서 연 이후에 조리하고자 하는 음식을 넣어주시고, 기다리면 끝납니다.



하단을 끝까지 빼보면 잘 보이지는 않지만 일정간격마다 동그란 구멍이 뚫려있어서 식품자체의 기름이나 이물질이 빠져나갈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1년 넘게 사용하다 보니 사진상에서 사용감이 있습니다ㅡ



이 부분을 꾹 눌러 주면 세척을 할 수 있도록 조리대 부분과 기름이나 이물질이 빠지는 부분이 분리가 됩니다.


몇번 먹고나면 세척을 해주어야 하는데, 손쉽게 분리되는 구조로 되어 있어 편리합니다.(물로 세척이 가능합니다.)



기름과 이물질이 빠지는 부분에는 구멍이 나 있는데, 이것은 밀폐된 구조에서 환기를 위한 구멍입니다. 


구멍이 뚫려 있어서, 똑같이 냄새가 나지 않나 할 수도 있지만 식품특유의 가열하면서 나는 냄새외에는 별로 나지 않는 편입니다.



자주 먹는 것 중에 하나가 만두인데, 전자레인지로 하는 만두보다는 튀긴 만두를 개인적으로 좋아해서 자주 해먹는 편입니다. 


냉동된 만두를 에어프라이어기에 고이 넣어주되, 양을 많이 하는 경우에는 한번씩 섞어주셔야 골고루 익힐 수 있습니다.



온도와 타이머를 조정하고, 돌려주는데 냉동만두의 경우에는 10분이상은 돌려주셔야 합니다.


단순히 익힌 만두를 원하시는 경우 온도를 낮추시고 시간을 좀 길게 잡아주시면 됩니다. ㅎㅎ


가동중에는 램프가 들어오게 되는 되 두가지 램프가 들어오면 정상적으로 작동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아주 장시간 돌려야 하는 닭요리나 군밤 같은 경우에는 식품을 넣기 전에 먼저 가동을 해서 예열을 시켜주는 것이 좋습니다.



에어프라이어를 10분가량 돌리고 나니 이렇게 구운듯, 튀긴듯한 만두가 나옵니다.


보통, 튀긴만두를 먹을려면 기름과 냄새와의 사투와 함께 먹고나서도 설거지가 번거로운 반면에 에어프라이어에서는 아주 간단하게 조리가 됩니다.


광고에서는 튀김요리라고 하지만,,, 실제로 먹어보면 구운 맛이 많이 납니다.


(확실히 기름에 튀긴게 좀 더 맛있기는 합니다.) 



에어프라이어는 사용해보니 아주 편리하면서, 요리 후에도 번거로운 설거지나 환기시킬 필요가 없어서 세척만 잘해주면 위생적으로 오랫동안 잘 쓸수 있을 듯합니다. 


이상으로, 사용감있는 겐지아 에어프라이어 1년 사용후기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