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마산(창원) 아구찜 거리

Travel/맛집|2022. 5. 24. 16:02
반응형

ㅋㅋㅋ

요즘 친구들은 창원이라고 하고

저같은 옛날 사람들은 마산이라코 합니다.

 

마산 가셨다구요??

그럼 아구찜 잡숩고 가셔야죠?? ㅎ

 

마산은 아구찜이잖아요~

 

오랜만에 들른 마산, 

예전에도 온 곳인데, 다시 와도 뭔가 첨 온 곳 같습니다.

 

주차를 어디해야 할지 몰라서 빙빙~ 돌다가,,,발견했습니다

아구찜거리 주차장이 있었네요...역쉬~!!!!

주차장에서 올라오자마자~

아구찜거리 인증해 주시고~

오호 ~

제대로 왔다는거죠??

 

골목골목 모두 아구찜만 보입니다.

여기가 길가에 있어서?

사람이 가장 많습니다~

규모도 좀 크구요~

이곳은 저번에 왔었거든요~

그래서 오늘은 다른 식당으로 들어가보려구요~

 

건 아구찜 소짜로 시켰는데

 

살짝이 초라한 상입니다.

밑반찬도 딱히 소소하고,,,

아구찜도 양도 그러합니다~

 

내륙에선 건아구찜 먹어본적 없는데,,,

바닷가에선 말린게 대세일까요??

 

아마 옛날 먹던 맛일꺼라 생각해봅니다.

냉장고 없을 오래전에 보관상 말려야 했겠죠??

 

ㅋㅋ 첨 먹을 때

왜 말리는 걸까??

코다리 같잖아~ 였습니다. ㅋ

아구의 부드렇고 탱글한 맛이 좋은데 말예요~~

 

ㅎ~

그치만 마산이잖아요~

마산만의 색다른 맛을 생각하면 한번은 먹어봐야죠..

 

음~~

 

제가 그동안 들어왔던 말 중 하나가

경상도는 맛집이 없다? 맛이 없다??

였는데요~

 

전 경상도가 입맛에 맞는듯 합니다 ^^ㅋ

전라도 음식도 잘 맞긴 하지만요~ ㅎ

 

뭐랄까?

딱 들어가야 할 것만 들어간 맛 있잖아요~

 

고추가루 범벅한 아구찜 먹으며 아구 본연의 맛을 냈다고 하냐고 하실지 몰겠지만~

그 양념이 아주 단촐하니~ 소박한데,,,

제 입맛에 아주 잘 맞습니다.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지도 않았는데,,,소박하니 정갈하고

먹고나면~ 편안합니다.

저희는 순한맛을 시켰는데,,

순간 나 외국인야?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사장님께서~

맵기 정도를 물으셔서 순한맛요~ 했거든요

 

그래서 정말 순한맛을 생각했죠~

외국인이 떡볶이 집에 와서 안 맵게 해주세요~ 했더니

네~~ 하고는 빨간맛이 나오는거랑 똑같은 느낌이랄까요??

 

ㅋㅋ 순한맛을 시켰지만

적당히 맵고 달지 않아서 

제 입에 개운합니다~

 

반응형

댓글()